​엄마 귀에 속닥속닥

보건용 마스크

지독한 봄이다. 코로나19와 미세먼지로 건강을 위협받고 있는 요즘. 마스크는 다이아몬드보다 더 귀한 존재가 됐다. 하지만 높은 관심도만큼이나 아리송한 보건용 마스크에 대한 갖가지 정보들에 대해 알아본다.

보건용 마스크와 KF의 관계는?

입자차단 성능이 있어서 입자성 유해물질이나 감염원으로부터 호흡기를 보호하기 위해 제작한 마스크다. 보건용 마스크에는 KF라는 것이 표시되어 있는데, KF는 Korea Filter의 약자로 제품의 입자차단성능표시를 말한다. 입자차단성능에 따라 KF80, KF94, KF99로 나뉜다.

KF80

미세입자(평균 입자크기 0.6㎛)를 80%이상 차단.

황사, 미세먼지 같은 입자성 유해물질로부터 호흡기 보호

 

KF94, KF99

미세입자(평균 입자크기 0.4㎛)를 94%, 99% 차단

황사, 미세먼지 같은 입자성 유해물질과 신종플루같은 감염원으로부터

호흡기 보호

KF 뒤에 붙은 숫자가 클수록 미세입자 차단효과가 크다. 하지만 필터가 촘촘해 숨쉬기에는 불편할 수 있다. 실제로 미국 FDA는 미세먼지 마스크 착용에 대해 호흡이 어려울 수 있어 의사와 상담하라고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 특히 어린이나 노약자, 호흡기질환자, 임산부들은 더욱 호흡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무조건 숫자가 높은 마스크를 쓰기보다 개인의 건강상태와 상황에 맞게 쓰는 것이 중요하다. 현재 유행중인 코로나 19와 같은 호흡기 질병은 KF94 이상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는 게 일반적이지만, 실제로는 KF80만 착용해도 바이러스 차단 효과가 있다.

보건용 마스크 고르는 법?

보건용 마스크를 고르려면 제품 포장에서 ‘의약외품’이라는 문자와 함께 KF80, KF94, KF99 표시가 있는지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보건용 마스크는 주로 약국, 대형마트, 일반, 소매점, 인터넷을 동해 자유롭게 구매할 수 있다.

그런데 종종 인터넷쇼핑몰에서 미세먼지 차단 기능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과대광고로 속여서 판매하는 경우가 적발되고 있다. 마스크 차단효능을 식품의약안전처에서 허가받았는지 확인하고 싶다면 식품의약안전처 의약품통합정보시스템을 통해 확인해보자. 상세검색에서 제품명과 업체명을 검색해 보건용마스크/의약외품이 뜨다면 믿고 살 수 있다.

식품의약안전처 의약품통합정보시스템 http://nedrug.mfds.go.kr

마스크 올바른 착용법은?

[접이형 마스크]

① 마스크 날개를 펼친 후 양쪽 날개 끝을 오므린다.

② 고정심 부분을 위로해서 코와 입을 완전히 가린다.

③ 머리 끈을 귀에 걸어 위치를 고정해준다.

④ 양 손가락으로 코편이 코에 밀착되도록 눌러준다

⑤ 공기누설을 체크해가며 안면에 마스크를 밀착시킨다.

[컵형 마스크]

① 머리끈을 아래로 늘어뜨리고 가볍게 잡는다.

② 코와 턱을 감싸도록 얼굴에 맞춰준다.

③ 한 손으로 마스크를 잡고, 위 끈을 뒷머리에 고정한다.

④ 아래 끈을 뒷목에 고정하고 고리에 걸어 고정한다.

⑤ 양손으로 코편이 코에 밀착되도록 눌러준다

⑥ 공기누설을 체크해가며 안면에 마스크를 밀착시킨다.

수건이나 휴지는 안돼요!

마스크를 착용할 때 화장이 묻을 까봐 수건이나 휴지 등으로 호흡기를 감싸는 경우가 종종 있다. 이런 경우 공기가 새거나 얼굴 밀착력을 떨어뜨려 차단효과를 떨어뜨린다. 화장을 했더라도 과감하게 마스크를 얼굴에 밀착시키자.

마스크 앞먼을 손으로 만지면 안돼요!

마스크를 벗을 때 무의식적으로 마스크 앞면에 손을 대고 벗는 경우가 있다. 이런 행동은 기껏 막아놓은 바이러스를 손에 잔뜩 묻히는 결과를 초래한다. 다 쓴 마스크를 벗을 때는 절대 앞면에 손대지 말고, 귀에 걸었던 끈을 잡고, 벗겨내자. 그리고 바로 밀폐된 쓰레기통에 버리는 것이 안전하다.

마스크는 재사용이 가능할까?

요즘처럼 마스크를 구하기 어려운 때에는 안 쓰는 것 보다는 재사용을 하는 편이 바이러스를 예방하는 데에 도움이 된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하지만 원칙적으로는 미세먼지 마스크는 세탁 후 재사용하면 안 된다.

미세먼지 마스크는 일반 마스크와 달리 내부에 정전기를 이용해 미세입자를 걸러내는 특수 필터를 사용한다. 그런데 이것을 세탁하면 94% 넘게 미세먼지를 차단하던 비율이 64%로 뚝 떨어진다. (실험자료:경북테크노파크 첨단메디컬융합섬유센터) 또한 모양이 변형되고 필터가 손상되는 경우에는 아예 미세먼지 차단기능을 잃게 된다. 무엇보다 미세먼지 마스크는 호흡기로 들어오는 바이러스를 죽이는 것이 아니고 필터를 통해 걸러지는 방식이다. 바이러스가 필터에 계속 존재하고 있을 수 있다는 얘기. 때문에 최대 하루 정도 착용 후에는 새 제품으로 교체하는 것이 좋다.

참고기사

[중앙일보] 10명 중 3명만 안다, 미세먼지 마스크 실패 없이 고르는 법

2019.03.07. / 곽재민 기자

[식품의약안전처] 황사 미세먼지 마스크가 궁금해! 슬기로운 보건용 마스크 탐구생활

다른 기사 보기

홈페이지 | www.moumou.co.kr     

무무

홈페이지

이메일 | webzine@moumou.co.kr

주소 | 05338 서울시 강동구 성안로 163 상정빌딩 6층 (주)잉글리쉬 무무

전화 | 02)431-9905

무무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