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귀에 속닥속닥

재활용 분리배출 똑똑하게 하기

재활용 분리수거가 일상생활이 된지 오래. 하지만 쓰레기를 분리배출 할 때면 여지없이 헷갈린다.

‘이것은 일반쓰레기인가. 재활용 쓰레기인가’ 이제 갈팡질팡 하지 말자. 똑똑하게 재활용 분리수거하는 방법 대 공개.

Q1.

종이류는 일반폐지와 종이팩을 구분하자

일판폐지와 달리 우유팩, 두유팩, 소주팩, 쥬스팩과 같은 종이팩은 방수코팅이 되어 있다. 때문에 처리과정에 용해되지 못한다. 또한 종이류와 달리 100% 화장지로 재활용된다. 일반 종이류와 종이팩을 분리배출 해야 하는 이유다.

 

종이팩은 내용물을 비우고, 물로 헹궈서 잘 말린 후 압착해서 배출하는데, 종이팩 전용수거함에 넣거나 만약 없다면 종이류와 구분할 수 있도록 끈으로 묶어 배출하자. 지역별로 구청 동 주민센터에 종이팩을 가져오면 화장지로 교환해주는 곳들이 있으니 알아보는 것도 좋다.

반면 일반폐지에 포함되는 대상은 신문지, 책, 공책, 종이상자류 그리고 종이컵이다. 일단은 물기에 젖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고, 상자의 경우는 테이프와 운송장을 모두 제거해서 버린다. 스프링 노트의 경우는 스프링을 모두 제거해야한다.

 

만약 종이컵에 이물질이 묻었다면 물로 헹군 후에 압착해서 배출한다. 심하게 오염된 경우라면 쓰레기봉투에 버린다. 그렇다면 치킨이나 피자배달상자는 어떨까? 음식물이 묻은 얼룩을 지우고 분리수거해야한다. 만약 얼룩이 지워지지 않는다면 일반 쓰레기로 버리자. 마트영수증, 금박지, 은박지, 광고지, 전단지, 제본된 책자류, 부직포, 플라스틱 합성지 또한 종이로 분리배출하면 안 된다.

Q2.

금속캔 고철류은 내용물을 버리고 배출하자!

알류미늄 캔은 간단하다. 내용물을 버리고, 물로 깨끗하게 헹궈서 분리배출하면 된다. 만약 비닐로 씌워져 있거나 플라스틱 뚜껑이 있다면 제거해서 버린다. 부탄가스와 살충제 용기는 구멍을 뚫어 내용물을 비운 후 배출한다. 가끔 알루미늄 호일을 금속류로 오해해 버리는 경우가 있는데, 알루미늄 호일은 종량제 봉투에 넣어 배출하고, 내용물이 남아있는 락카, 페인트통, 프라이팬, 우산 등은 폐기물용 마대자루 쓰레기봉투에 넣어 버린다.

Q3.

유리병은 내용물을 버리고 깨지지 않게 배출하자!

유리병도 내용물을 버리고, 물로 깨끗하게 헹궈서 배출한다. 간혹 병속에 담배꽁초를 집어넣기도 하는데, 이런 경우도 모두 제거 후에 배출해야하므로, 애초에 병을 깨끗하게 사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부착된 상표와 뚜껑을 제거하는 것도 필수다. 단, 소주 맥주 청량음료 등 빈 용기 보증금 대상 유리병은 소매점등으로 반납해 보증금을 받자.

 

유리병에 해당되지 않는 품목들이 있는데, 깨진 유리, 거울, 도자기, 화장품 용기, 폐타일, 내열 식기류(전자렌지, 가스렌지용 유리용기), 크리스털 유리, 유독물 병 등이다. 이런 품목은 폐기물용 마대자루 쓰레기봉투에 넣어 버리는데, 깨진 유리는 신문지에 잘 싸서 배출하자.

Q4.

플라스틱 용기는 라벨을 제거하자

가장 많이 나오는 재활용품 쓰레기 중의 하나가 플라스틱이다. 그만큼 분리배출 요령을 잘 알아두는 것이 중요하다. 플라스틱 용기를 분리배출 할 땐 세 가지만 기억하면 된다. 첫째, 내용물을 비우고, 둘째, 플라스틱 용기에 묻은 이물질과 음식물을 헹구고, 셋째 부착된 상표와 뚜껑 등 다른 재질을 완벽하게 제거한 후에 배출한다. 예를 들면 샴푸나 린스 용기의 경우는 남은 잔여물을 물로 깨끗이 헹궈 버리고, 요구르트 병의 경우는 포장 비닐을 제거한 후 버려야 한다.

 

플라스틱 이와의 재질이 부탁된 장난감, 알약포장재, 문구류, 옷걸이, 칫솔, 파일철, 전화기, 낚싯대, 유모차, 보행기, CD, DVD 등은 플라스틱류 배출대상이 아니다. 종량제 봉투나 폐기물용 마대자루 쓰레기봉투에 넣어 배출하자.

Q5.

비닐은 건조한 상태로 배출하자

1회용 봉투, 과자봉지, 라면봉지, 커피스틱이 비닐류에 해당된다. 비닐류는 내용물을 비우고, 이물질을 깨끗하게 물로 헹궈 제거한 후 건조한 상태로 분리 배출한다. 오염이 심한 경우라면 종량제 쓰레기봉투에 버리는 것이 좋다. 이물질이 제거되지 않은 랩 필름, 식탁보, 고무장갑, 돗자리, 장판 같은 경우는 해당품목이 아니다. 종량제 봉투나 폐기물용 마대자루 쓰레기봉투에 넣어 배출하자.

Q6.

스티로폼은 깨끗하게 씻어서 배출하자

돼지고기, 쇠고기, 생선 등 농수축산물 포장에 사용된 스티로폼은 내용물을 완전히 비우고, 부착상표를 제거한 후 깨끗이 씻어서 배출하면 된다. TV나 냉장고 등 포장이나 운반에 사용된 스티로폼은 되도록 제품 구입처로 반납하는 것이 좋다. 컵라면 용기 같은 스티로폼은 깨끗하게 씻어서 배출해야한다. 단 음식물이 많이 묻어 있거나 타 물질로 코팅된 스티로폼, 건축용 내외장재 스티로폼 등은 종량제 봉투나 폐기물용 마대자루 쓰레기봉투에 넣어 배출하자.

Q7.

음식물 재활용은 더욱 세심하게

음식물 쓰레기는 사료나 퇴비 등으로 재활용되고, 바이오가스화를 통해 자동차 연료 등의 에너지로 재활용된다. 세심하게 신경 써서 배출해야 하는 이유다. 뼈다귀, 호두, 땅콩, 갑각류 어패류 껍데기, 과일 씨, 파인애플껍질, 도토리와 같은 딱딱한 것들, 한약재 찌꺼기, 파뿌리, 고추씨, 옥수수 껍질, 양파껍질, 녹차 티백, 생선뼈, 달걀껍질, 복어 내장과 같은 유해물질 등은 절대 음식물 쓰레기로 배출하면 안 된다. 그래도 헷갈린다고? 그럼 한 가지만 기억하자. 내가 버리는 음식물 쓰레기를 과연 동물들도 먹을 수 있는 것인지. 생명에 위협을 가하거나 씹에 삼킬 수 없는 것이라면 버리지 말자.

 

사실 재활용 분리수거는 귀찮게 생각하는 일 중의 하나다. 하지만 분리배출 된 폐기물을 재활용을 통해 다시 자원이 된다. 종이는 새 종이로, 우유팩은 두루마리 화장지로, 캔은 철근, 강판으로 빈 병은 유리병은 페트병은 부직포로, 플라스틱은 새로운 플라스틱 제품으로 환골탈태한다. 쓸모없이 느껴졌던 폐기물이 새로운 자원으로 쓰일 수 있도록 조금만 더 관심을 기울여보는 건 어떨까?

자료 출처 : 환경부

다른 기사 보기

더보기

홈페이지 | www.moumou.co.kr     

무무

홈페이지

이메일 | webzine@moumou.co.kr

주소 | 05338 서울시 강동구 성안로 163 상정빌딩 6층 (주)잉글리쉬 무무

전화 | 02)431-9905

무무

​블로그